컨텐츠 바로가기

서훈 "檢의 전격 기소 유감...석방 우려한 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검찰 기소를 두고 당당하지 못한 처사라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서 전 실장 변호인은 오늘(9일) 입장문을 통해, 검찰의 전격적인 기소는 적부심 석방을 우려한 처사라며 향후 보석을 청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방어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범으로 적시된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은 기소 대상에서 제외된 데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기소 결정이 내려진 건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