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스토랑' 박수홍, 조혜련 KBS 금지곡 열창? "내 친구 박수홍, 잘 살아야 해"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박수홀이 편의점 본사 구내식당에 방문했다.

9일에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박수홍이 편의점 본사에 방문한 가운데 조혜련이 깜짝 등장해 진한 우정을 전했다.

이날 박수홍은 '편스토랑' 제품을 만드는 편의점 G사의 본사에 방문했다. 박수홍은 "여기서 요리를 만들고 직원들의 평가를 받아보기로 했다. 2000명 분을 만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수홍은 상주에 갔을 때 먹었던 고추장을 떠올리며 요리를 시작했다. 박수홍을 곶감을 갈아서 만든 조청에 고추장, 고춧가루를 넣고 숙성시켜 곶감 고추장을 완성했다. 박수홍은 "고추장의 왕이다. 깔끔하고 달콤하다. 외국인들도 정말 좋아할 거다"라고 말했다.

박수홍은 곶감고추장에 유자청을 넣어 볶은 후 닭튀김을 넣어 양념치킨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곶감고추장으로 떡볶이를 만들었다. 또, 남은 떡볶이 국물에 잘게 부순 라면과 밥을 볶아 라볶밥을 완성해 주위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박수홍은 토마토소스와 우유, 곶감 고추장을 넣어 고추장 로제파스타를 완성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수홍은 G사의 총괄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는 김민지 영양사를 만났다. 박수홍은 "너무 많이 도와주셨다"라고 감사했다. 김민지 영양사는 "조리사분들도 만들고 너무 맛있다고 감탄하셨다"라고 말했다.

박수홍은 직접 배식에 나서 직원들을 만났다. 내년에 결혼을 앞두고 있다는 직원은 차돌라볶밥을 먹고 "먹었던 급식 중에 제일 맛있다"라고 극찬했다. 직원들 역시 박수홍의 등장에 박수를 보내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박수홍은 마이크를 들고 직원들 앞에 섰다. 박수홍은 "지금 막 인천에서 오셨다"라며 조혜련을 소개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조혜련은 둘리스의 ‘원티드(Wanted)'를 열창하며 등장했다. 이 모습을 본 정시아는 "지금 아나까나 부르시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고보니 조혜련의 '아나까나'는 KBS 심의 부적격을 받은 노래였고 조혜련은 원곡인 둘리스의 ‘원티드(Wanted)' 열창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조혜련은 "점심식사하는 분들 앞에서 이렇게 노래를 부르는 건 처음이다"라며 "내 친구 박수홍 얘 잘 살아야한다. 쭉쭉 나가야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박수홍은 G사의 편의점 담당 전무를 만나 전국 보육원에 박수홍의 출시제품인 설렁탕 라면을 기부하기로 협의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