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文 파양' 풍산개, 광주 동물원 도착…文부녀 '유기견 지원 달력' 판매 논란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두 마리가 우여곡절 끝에 오늘 광주 동물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동물 병원에 입원한지 한달 만입니다. 정부는 논란이 됐던 대통령기록물 법령도 손을 보는 중인데, 문 전 대통령의 딸은 유기견을 돕겠다며 아버지와 반려동물 삽화를 담은 달력을 판매해 논란을 샀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북대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풍산개 곰이와 송강이가 거처로 확정된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