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원할 줄 알았는데”...안성기, ‘대종상’ 공로상 수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안성기 공로상 수상. 사진IENA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배우’ 안성기가 올해의 대종상영화제에서 공로상의 영예를 안았다

안성기는 9일 오후 5시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개최된 제58회 대종상영화제(이하 ‘대종상’)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불참해 영상을 통해 소감을 전했다.

안성기는 “젊음이 영원할 줄 알았는데 세월의 흐름이 유난히 느껴지는 요즘”이라며 “우리 영화와 영화인들의 발전을 진심으로 바라고, 소중한 상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많은 분들이 제 건강 걱정 해주시는데 아주 좋아지고 있다. 새로운 영화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종상의 사회는 칼럼니스트 김태훈, 강나연 편집장이 맡았다. 지난해 10월 1일부터 올해 9월 30일까지의 국내 영화 개봉작을 대상으로 후보가 선정된 가운데, 어떤 작품과 배우가 올해의 최고 영예를 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대종상’은 현존하는 국내 영화제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지만 그동안 심사의 불공정성, 보이콧 등 긴 시간 파행으로 얼룩지며 영화인들과 대중의 외면을 받았다. 대종상 측은 “올해는 모든 게 달라라졌다”며 혁신을 자신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