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 "제도 개선 계기로"...野 "안전운임제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실 "파업, 경제와 민생에 천문학적 피해"

"제도 개선 모색 계기로…법과 원칙 지킬 것"

野 "일몰 시한 임박…중재안 낸 與 협조해야"

與 "파업 강행한 순간 중재안 무효…원점 재논의"

[앵커]
대통령실은 화물연대의 파업 철회 결정에 대해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법과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운송거부의 핵심 쟁점인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상임위에서 단독 처리했는데, 앞으로 진행될 여야 협상 과정이 주목됩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통령실은 화물연대 파업이 우리 경제와 민생에 천문학적 피해를 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제도 개선을 모색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함께 밝혔지만, 노사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과 원칙을 지켜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