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끝내 사퇴…李, 檢소환 임박했나(종합2)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檢, 9일 정진상 뇌물수수 혐의 구속기소

정진상 대표 정무조정실장 사퇴

이재명 "법정서 무고함 밝혀질 것"

턱밑까지 몰린 李…野 "정치 검찰 맞설 것"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이 9일 사퇴했다. 정 실장은 지난달 말 당직 사의를 표명했지만 당에서는 구속적부심 결과를 보고 추후 사의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한바, 정 실장의 사퇴를 보류했다.

그러나 검찰이 이날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정 실장을 구속 기소해 당에서도 사의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앞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것에 이어 정 실장까지 구속되면서 검찰의 칼날이 이 대표의 턱밑까지 왔다는 관측이다.

이데일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메시지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실장은 구속 중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고 전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날 정 실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부정처사후수뢰 △부패방지및국민권익위원회의설치와운영에관한법률위반 △증거인멸교사 등 4가지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정 실장은 이 대표가 “측근이라면 정진상·김용 정도는 돼야 한다”고 언급한 복심인 만큼 검찰의 기소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검찰이 정해 놓은 수순에 따라 낸 결론이라 이미 예견된 일”이라며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10년 간 털어왔지만 어디 한 번 또 탈탈 털어보시라”며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며 “무능 무도한 저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정적 제거를 위한 ‘이재명 때리기’와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 뿐”이라며 “국민과 함께, 당원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검찰 정권은 저의 정치 생명을 끊는 것이 과제이겠지만 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 유일한 소명”이라며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을 뚫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도 검찰의 기소를 ‘카더라 기소’라고 비판하며 쓴소리를 이어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제기한 혐의들은 하나같이 전언을 기반으로 한 것으로 물증 역시 하나도 없다. 전해 들은 말만으로 죄를 만들어낸 ‘카더라 기소’라니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괴한 기소”라고 꼬집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23일 김 전 부원장의 당직 사의를 수리했다. 이 대표가 자신의 최측근이라고 언급한 두 사람 모두 재판에 넘겨지면서 이 대표의 소환조사도 곧 이뤄질 것이라는 당내 우려가 나오기 시작했다. 민주당 고위관계자는 “어떤 형식으로든 검찰의 목표는 이 대표를 끌어내리는 것”이라며 “이미 예상된 일이었기 때문에 당은 정치 검찰에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