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통위, '2022 시청자미디어대상' 시상식 성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2022 시청자미디어대상 /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2022 시청자미디어대상 시상식을 성황리에 마쳤다.

8일 오후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2022 시청자미디어대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시청자미디어대상'은 시청자가 제작한 창의적인 작품을 발굴하여 격려하고 시청자의 방송참여 활성화에 기여한 유공자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2015년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로 8회째를 맞았다.

이번 '2022 시청자미디어대상'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작품 공모를 통해 총 290점의 작품을 접수했다. 이 중 예선과 본선 및 국민참여 심사 등을 거쳐 대상 1점(국무총리상), 최우수상(방송통신위원장상) 5점, 우수상과 장려상 등 19점(한국방송협회장상 등)을 선정해 시상했다.

올해 대상을 수상한 '엄마의 자소서(방지연, 한기림)'는 출산 후 누군가의 '엄마'로만 불리던 여성이 자기소개서를 통해 잃어버린 자신을 되찾아가는 모습을 그려낸 작품으로, 주제의식과 연출‧기획력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주제영상(환경) 작품상 분야에는 산불피해와 산림복원의 국민적 관심을 환기한 '100년을 기다려야 갈아입을 수 있는 옷(박춘식 외 3명)'이, 특별상 분야에서는 청소년들이 방송과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데 기여한 단체인 '청소년뉴스LIVE'가 상을 받았다.

안형환 부위원장은 개막사를 통해 "디지털 뉴노멀 시대의 시청자는 미디어 이용자에 머무르지 않고, 콘텐츠와 플랫폼의 제작자로 역할을 확장하고 있다"며 "사회에 깊은 울림을 주는 시청자 제작 콘텐츠를 발굴하고 지원하여 시청자 주권 실현의 기반을 튼실히 하고 1인 미디어 시대를 주도하는 콘텐츠 강국으로서의 위상을 높여 나가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