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서제이, '패티김 특집' 마지막 트로피 향한 혼신 무대 예고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불후의 명곡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불후의 명곡-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이 3부 피날레를 장식한다. 과연 마지막 트로피가 누구에게 돌아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0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584회는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 3부로 꾸며지는 가운데, 옥주현, 서제이, 포레스텔라, Xdinary Heroes 등이 패티김의 명곡을 오마주 한다.

앞서, 1부 무대에는 빅마마 박민혜, 박기영, 첫사랑, 김기태, 조명섭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경합을 펼쳤고, 김기태가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2부에서는 억스, 이병찬, DKZ, 스테파니&왁씨, 황치열이 대결을 펼친 결과, 트로피는 황치열에게 돌아갔다. 뜨거운 무대 열기는 시청률로 이어졌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부 시청률은 전국 9.1%, 최고 12.0%를 기록했으며, 2부 시청률은 전국 8.9%, 최고 12.3%를 기록하며 무려 21주 연속 토요 예능 1위의 기록을 이어갔다.

3부에는 옥주현, 서제이, Xdinary Heroes, 포레스텔라의 무대가 기다리고 있는 상황. 옥주현은 ‘사랑은 생명의 꽃’, 서제이는 ‘빛과 그림자’, Xdinary Heroes은 ‘서울의 모정’, 포레스텔라는 ‘사랑의 맹세(Till)’의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그 어느때보다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이 남아 있는 상황이라 관심이 치솟고 있다. 이들은 단 하나 남은 우승 트로피를 향해 혼신을 다한 무대를 펼친 것으로 전해지며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번 3부 역시 패티김의 특별한 무대와 더불어 총 14팀의 아티스트들이 모두 무대에 나와 패티김과 함께 ‘서울의 찬가’를 부르며 스페셜 무대를 꾸민다. 세대를 초월해 패티김의 명곡으로 하나가 된 무대에 자리한 관객들 역시 ‘패티김은 영원히’라는 플래카드로 화답해 벅찬 감동의 순간들이 펼쳐졌다는 후문.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을 통해 10년 만에 무대에 오른 패티김은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9월의 노래’ 등 자신의 히트곡을 직접 불러 관객들의 진한 향수를 자극한 바 있다. 또한, 후배들의 완성도 높은 무대와 패티김의 재치 넘치는 입담이 시청자들 사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불후의 명곡-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은 지난달 26일(토), 지난 3일(토)에 이어 오는 10일(토)까지 3주에 걸쳐 방송되고 있다. 매 회 다시 돌려보고 싶은 레전드 영상을 탄생시키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KBS2TV에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