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안우진 "골든글러브 받는다면 정말 영광이라 생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 노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KBO 시상식에서 투수부분 2관왕의 영예를 차지한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2.11.17. kgb@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생애 첫 골든글러브 수상을 꿈꾸는 안우진(23·키움 히어로즈)이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한 안우진은 "좋은 자리에 서게 돼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골든글러브를 받는다면 정말 영광스러울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우진은 올 시즌 화려한 성적을 남겼다. 30경기에 등판해 15승 8패 평균자책점 2.11로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평균자책점, 탈삼진(224개) 부문 1위를 휩쓸었다. 224탈삼진은 역대 국내 선수 한 시즌 탈삼진 신기록이다. 이 부문 역대 최고 기록인 아리엘 미란다의 225탈삼진과는 1개 차다.

성적만 놓고 보면 안우진의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은 따놓은 당상처럼 보인다. 하지만 변수가 있다. 아직까지 떼지 못한 학교폭력(학폭) 꼬리표다.

안우진의 경쟁자로는 SSG 랜더스의 좌완 에이스 김광현이 거론된다.

'최대 경쟁자는 누구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안우진은 "후보에 오른 선수들이 다 좋은 투수들이라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뉴시스

[인천=뉴시스] 김금보 기자 = 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KBO 한국시리즈 5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6회말 키움 선발 안우진이 역투하고 있다. 2022.11.07. kgb@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우진은 "스스로와 올 시즌 아프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 잘 지켜졌다. 성적도 따라와줬고, 팀도 원하는 결과(우승)를 얻지 못했지만 높은 곳에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가장 만족하는 기록으로는 탈삼진을 꼽으면서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라 탈삼진 기록을 달성한 것은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해 정규리그 196이닝, 포스트시즌에 26⅔이닝을 소화한 안우진은 "메디컬 체크를 했는데 몸 상태에 이상이 없다고 했다. 최근 운동을 다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안우진은 "내년 시즌에도 올 시즌 같이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개인 성적을 떠나 내년에는 팀이 더 높은 곳에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