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80억 빚 파산‘ 송대관 “힘들 때 태진아에 돈다발 받아…눈물 쏟았다” (아침마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송대관이 동료 태진아에게 금전적인 도움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송대관은 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태진아에게 받았던 고마운 순간을 고백했다.

2020년 위궤양으로 수술을 받았다는 그는 ”살다 보니 아플 때도 있다. 내가 한창 바쁘게 콘서트 전국투어를 하고 있을 때 아팠다. 위 수술을 했는데 수술하고 나니 공연이 중단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태진아가 당분간 노래도 하지 말고 편안하게 지내라고 하더라. 속으로는 ’아픈데 편하게 지내라는 게 대체 뭔 말이냐’ 생각했다”며 ”그런데 모레 생활비, 치료비로 쓰라고 돈을 한 다발 갖고 와 편안하게 지내라고 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송대관은 ”그걸 받고 ’저 짠돌이가 이런 돈을 갖고 다니냐’ 싶어 감격의 눈물을 쏟았다”고.

한편 송대관은 노래 ‘해뜰날’ ’네박자’ ’유행가’로 전성기 시절을 보냈지만 아내의 투자 실패로 모든 재산을 탕진해 280억원의 빚을 진 바 있다. 송대관은 이후 개인 회생을 통해 채무 일부를 탕감했다고 알려졌으며 2020년 빚의 90%를 갚았다며 밝힌 바 있다.

황지혜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KBS1 ’아침마당’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