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넥슨 인기 게임이 ‘예술의전당’에 모였다…‘넥스테이지’ 미리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년 1월 29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개최
게임 15종·아트 115여점…멀티미디어 형식 ‘눈길’


매경게임진

넥슨이 오는 10일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에서 게임아트전 ‘넥스테이지’를 개최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대표 이정헌)이 오는 10일 예술의전당 최초로 게임아트 소재의 전시회 ‘넥스테이지’를 개최한다. 넥슨이 서비스하는 주요 게임은 물론 미출시 신작의 이미지와 캐릭터의 모습 등을 디지털 아트로 전시하는 행사다. 내년 1월 29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을 찾는 관람객은 무료로 전시를 즐길 수 있다.

9일 행사 개막에 앞서 진행된 전시 프리뷰 행사에서는 이번 전시의 진면목을 확인 가능했다.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마비노기’, ‘V4’, ‘히트2’ 등의 서비스 게임은 물론 ‘프라시아 전기’와 ‘워헤이븐’, ‘마비노기 모바일’ 등의 미출시 게임까지 총 15종 게임의 아트 115여점을 현장에서 만날 수 있었다.

매경게임진

넥스테이지는 넥슨의 게임 15종의 게임아트 115점을 멀티미디어 형태로 전시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일반적인 캐릭터 일러스트나 포스터 등이 아닌 멀티미디어로 전시관을 구성해 제한된 공간에서 여러 장의 이미지를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었다.

주 전시 공간에 배치된 기둥은 전면 디스플레이에 게임, 후면에는 해당 게임의 캐릭터를 소개하는 형태로 제작됐으며 하나의 게임 이미지로 고정되지 않고 계속해서 다른 게임으로 변화하는 형태였다.

기둥 사이의 조명 아래에서 관람할 경우 캐릭터의 음성도 감상할 수 있었다. 지향성 스피커를 활용해 조명에서 벗어나면 캐릭터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 구성이 독특했다.

매경게임진

주 전시공간 측면에 마련된 공간은 게임 세계관 속에 들어오는 듯한 연출이 특징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측면 공간에는 게임의 세계관을 살필 수 있는 별도 전시 공간이 마련했으며 전시 공간으로 입장하는 통로는 마치 게임이나 영화 등에서 시공간을 이동하는 듯한 시각 연출로 눈길을 끌었다.

넥슨은 이번 전시를 통해 주요 게임 지식재산권(IP) 기반의 캐릭터와 배경, 애니메이션 등의 아트를 독립된 작품으로 전시하고 일반 대중에게도 게임의 예술성을 알려 문화적 가치를 전파한다는 계획이다.

넥슨 관계자는 “예술의전당 최초의 게임 아트 전시”라며 “지스타 등을 통해 일반 이용자들이 접하지 못했던 신작의 이미지는 물론 전시를 위해 새로 준비한 작업물도 선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매경게임진

전시물 사이 조명 아래에서는 게임 속 캐릭터의 음성도 감상할 수 있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은 내년 1월에는 ‘넥스테이지’ 현장 이벤트로 ‘게임 아트디렉터와의 대화’도 마련할 계획이다. 넥스테이지 아트디렉터와 전문 모더레이터가 참여해 게임아트와 전시에 대한 대화를 나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