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셀린 디온, 희귀 질병으로 투어 연기 "SPS 진단, 성대 못 쓰기도" [N해외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셀린 디온 / 셀린 디온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캐나다 출신 팝 스타 셀린 디온(54)이 강직인간증후군(Stiff Person Syndrome, SPS)을 오랫동안 알아왔다고 밝히며 2023년 예정됐던 투어를 취소했다.

셀린 디온은 8일(현지시간) 자신의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영상을 하나 올렸다. 이 영상에서 그는 "나는 건강상의 문제를 오랫동안 앓아왔고, 이 문제를 받아들이고 내가 경험하고 있는 모든 것을 얘기하는 것이 무척 어려웠다"면서 "최근 강직인간증후군이라는 매우 희귀한 신경계 질환을 앓고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수백만명 중에 한명 정도가 걸리는 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질병에 대해서 계속 공부하고 있다, 그리고 이 질병이 그간 내가 겪은 모든 경련 증상의 이유라는 걸 알게 됐다"면서 "이런 경련들은 불행하게도 내 일상의 모든 면에 영향을 미친다, 걸을 때 어려움을 주기도 하고, 노래를 부를 때 성대를 못 쓰게 만들기도 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셀린 디온은 "오는 2월에 유럽 투어를 재개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오늘 알리게 돼 마음이 아프다"면서 투어 연기 사실을 알렸다.

한편 영화 '타이타닉'의 OST '마이 하트 윌 고 온'(My Heart Will Go On)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셀린 디온은 캐나다 퀘백 출신 가수다.

eujenej@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