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정진상 기소에 "'카더라 기소' 규탄…최종목적은 이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기소가 유죄 뜻하지는 않아…조작수사에 맞서 진실 지켜낼 것"

연합뉴스

눈 지그시 감는 정진상 실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눈을 지그시 감고 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2020년 10월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일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일당'에게서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6차례에 걸쳐 총 1억4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를 받는다. 2022.11.1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검찰이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긴데 대해 물증이 없는 이른바 '카더라 기소'라며 "강력 규탄한다"고 반발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검찰이 (정 실장을 상대로) 제기한 혐의들은 하나같이 전언을 기반으로 한 것이며, 물증 역시 하나도 없다"며 "전해 들은 말만으로 죄를 만들어낸 '카더라 기소'라니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괴한 기소"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결국 정진상 실장 기소의 최종 목적은 이재명 대표"라며 "윤석열 검찰이 제1야당을 이끄는 이재명 대표를 무너뜨리겠다는 검은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에 졌다는 이유로, 윤석열 대통령의 반대편에 서 있다는 이유로 이런 수모와 정치적 핍박을 받아야 하느냐. 제1야당 대표를 표적으로 한 '카더라 기소'를 강력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검찰의 기소가 유죄를 뜻하지는 않는다"며 "민주당은 검찰의 야당탄압 조작 수사에 결연히 맞서 진실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이날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 실장을 특가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2020년 10월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으로부터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7회에 걸쳐 총 2억4천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js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