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영웅' 김고은 "실제 뮤지컬 도전? 이미 오디션 떨어졌다"[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김고은이 뮤지컬 오디션에 도전했던 경험을 솔직하고 유쾌하게 털어놓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 개봉을 앞둔 배우 김고은이 9일 오후 스포티비뉴스와 화상 인터뷰를 갖고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고은은 영화 속에서 뛰어난 가창력을 보여준 만큼 '뮤지컬 무대에 도전할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앞서 정성화 역시 김고은의 노래실력을 극찬하며 "무대로 모시고 싶을 정도다"라고 말하기도.

이에 대해 김고은은 "사실 저의 굴욕담이다. '하데스 타운'이라는 뮤지컬이 있는데 제가 그 작품의 노래를 정말 좋아한다. 한국에서 초연을 한다고 하더라. '영웅' 촬영 끝나고 한 1~2년 지났을 때다. 사람은 정말 망각의 동물이라고 그새 고통스러웠던 과거를 잊고 도전을 해보고 싶어서 오디션을 보러 갔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그런데 정말 사시나무 떨듯이 떨면서 앞에서 '벌벌벌벌' 떨며 노래를 불렀다. 오랜만에 오디션 하는 마음도 있고, 또 제가 노래를 부를 때 좀 떠니까 '떨지 말고 다시 불러보라고 기회를 주셨다. 그런데 기회를 주니까 더 떨어서 그냥 뒷걸음으로 나왔던 기억이 있다. 다시 한번 경솔하게 행동하지 말자고 생각했다"고 폭소를 터트리며, 탈락 후기를 속 시원하게 전해 웃음을 안겼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김고은은 이번 작품에서 독립군 정보원 설희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오는 12월 21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