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계일주’ 이시언 “나 없으면 죽었을 것”VS기안84 “내가 안고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태계일주’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기안84(왼쪽), 이시언. 사진| 유용석 기자


방송인 이시언과 기안84가 티키타카를 보여줬다.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신규 예능프로그램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이하 ‘태계일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기안84, 이시언과 김지우 PD가 참석했다. 빠니보틀은 개인 스케줄로 참석하지 못했다.

11일 오후 4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태계일주’는 가방 하나 달랑 메고 무작정 남미로 떠난 기안84와 그를 위해 지구 반대편으로 달려온 찐형 이시언,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의 현지 밀착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이시언은 “즐겁고 행복하면서도 힘든 순간이 있었다. 즐겁고 행복했다. 여행할 수 있어 즐거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안84와 아직까지 (인연) 정리는 안했는데 이제 높임말 쓰는 사이가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시언은 또 “여행을 먼곳으로 가면서 기존에 알던 기안84의 매력을 많이 잃었다. 방송을 보면 더 자세하게 나올 것”이라며 “원래 친한 친구랑 여행가지 말라고 하지 않나. 여행 스타일이 너무 다르다. 사이가 많이 멀어졌다기 보단 매력을 많이 잃었다”고 예고해 궁금증을 더했다.

기안84의 입장은 조금 달랐다. 기안84는 “시언형이 조교 출신이고 눈매가 매서워서 형같고 무서웠다. 그런데 이번엔 제가 감싸안아줘야하고, 안고 가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이 약해졌구나’ 했다. 아버지 등이 작아진 느낌이더라. 제가 어른이 되고 형이 야윈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언은 이에 “제가 없었으면 기안84는 죽었을거다”고 강조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태계일주’는 11일 오후 4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