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보이스피싱 조직 5명, 태국 치앙마이서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보이스피싱 조직이 태국에서 검거됐습니다.

오늘(9일) 네이션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치앙마이에서 한국 보이스피싱 조직원 5명을 지난 7일 체포했다고 전날 밝혔습니다.

용의자들의 나이는 21~44세로, 한국에서 보이스피싱 범죄를 저지르기 위한 콜센터를 태국 현지에 운영해왔습니다.

최소 3만 명에게 전화를 걸었으며, 140여 명이 총 20억 원대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들의 본거지는 중국이었으나 수사망을 피해 태국으로 도주 후 계속 보이스피싱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사용한 주택 4곳을 수색해 컴퓨터와 휴대전화 11대, 유선전화 7대 등을 압수했습니다.

이들은 비자에 허용된 체류 기간을 넘긴 혐의로도 기소됐습니다.

이번 검거는 한국과 태국 경찰의 공조로 이뤄졌습니다.

주태국대사관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인터넷 도박 범죄 등에 대한 국제 공조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보이스피싱 콜센터 조직 검거 현장에도 한국에서 파견된 경찰이 투입됐다"고 전했습니다.

(사진=네이션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