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축가는, 절친 아이유"…지연♥황재균, 10일 결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송수민기자] 가수 아이유가 동갑내기 절친 ‘티아라’ 지연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른다.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 측은 9일 ‘디스패치’에 “아이유가 지연과 황재균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지연은 야구선수 황재균과 오는 1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약 1년 열애의 결실을 맺는다.

아이유와 지연은 1993년생 동갑내기로, 10년간 우정을 이어온 연예계 대표 절친이다. 아이유는 두 사람의 백년가약을 축복할 예정이다.

앞서 지연과 황재균은 지난 2월 결혼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지연은 “지난해 지인을 통해 (황재균을) 알게 됐다”며 “다가올 겨울에 결혼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황재균 역시 “평생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 생겼다. 흔들리던 저를 단단하게 잡아줬다”며 “그래서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예비 신부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사진=디스패치DB>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