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삼, 뒤늦은 이혼 발표..."엄마·동생까지 욕들어" 의미심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정삼이 최근 아내와 이혼했다고 고백했다.

정삼은 13일 방송되는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해 아픈 가정사를 털어놨다.

그는 "법정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가 진짜 이혼했다", "제 욕, 저희 어머니 욕, 제 동생 욕까지 들었다", "제가 극단적 시도도 세 번이나 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딸에게 '이혼하면 아빠 안 보고 살 것'이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정삼의 사연에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 등 세 MC는 깊은 한숨을 내쉬며 한마음으로 안타까워했다.

정삼은 1992년 1집 앨범 '가깝고도 먼 고향'으로 데뷔했다. KBS '인간극장'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고, 2003년 노래 '미스 리'가 흥행해 화제를 모았다.

MBC 무용단원 출신인 김유리씨와 1999년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