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슈룹' 오예주 "소속사 대표 비 덕분에 큰 힘…당당하게 하라고"[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슈룹' 오예주가 소속사 대표 비에게 큰 힘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4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에서 윤청하 역으로 등장했던 오예주는 9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오예주는 가수 겸 배우 비가 대표로 있는 레인컴퍼니 소속 배우다. 레인컴퍼니는 비가 본인의 이름을 따 만든 1인 기획사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와 매니지먼트 협업 MOU를 맺고 있다. 비는 신인 오예주를 레인컴퍼니 1호 배우로 영입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비는 2020년 자신의 SNS에 "내일 오전 12시 작은 소식 전합니다. 뚜둥"이라고 예고해 많은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김태희가 셋째를 임신한 것 아니냐'는 추측들이 오갔다.

비가 예고한 '작은 소식'은 김태희의 임신 소식이 아닌 오예주의 영입 소식이었다. 이러한 소식에 일부 누리꾼들은 낚였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예주는 "그때가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 그때 반응들을 다 찾아봤는데, 모두가 '셋째 임신한 거 아냐'라고 하시더라. 대표님은 본인의 방식으로 저를 소개시켜주고 싶은 마음에 그렇게 올리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반응이 정말 뜨거웠다. 대표님께 '셋째 임신 축하한다'라고 연락한 분들도 계셨다고 들었다. 아직 알려지지 않은 제가 그렇게 큰 관심을 받다 보니까 그저 신기했다"며 웃었다.

소속사 1호 배우라는 점에 대해 오예주는 "첫 배우이다 보니 부담스럽긴 했다. 첫 소속 배우로 길을 나아가야하기 때문에 부담되긴 했다. 여기서 내가 폐를 끼치고 잘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연기 경력이나 할 수 있는게 없는 상태에서 들어와 회사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차근차근 배워나갔다. 대표님도 그렇고 회사 식구분들이 잘 챙겨주셔서 잘 적응할 수 있었고, 아직까지 배워가는 중이라 더 열심히 해야겠단 생각이 든다. 이런 회사에 들어온 게 아직 믿기지 않고 감사하다. 앞으로 여기서 열심히 배우로서 나아갈 예정이다"라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는 '슈룹'에 특별출연해 오예주에게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오예주는 "대표님이 항상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 이번 작품 들어가기 전에도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제가 현장 경험이 많이 없다 보니까 주눅들어 있었는데, '주눅 들지말고 당당하게 해라'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그 말을 듣고 힘을 얻었다. 제가 촬영장에 있을 때 종종 연락해서 힘을 주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오예주는 소속사 대표 비와 함께 연기 합을 맞춘 것에 대해서는 "촬영 하는 내내 웃겼다. 대표님과 함께 나오는 장면을 찍기 위해 둘이서 합을 정말 많이 맞췄다. 회사에서 함께 연습하기도 했다"고 귀띔했다. 그는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는데, 대표님이 '나는 어떻소?'라고 말한 부분이 있다. 사실 이건 대본에 없는 대사다. 대표님이 애드리브를 하신 것"이라며 "컷 사인이 나고 PD님을 비롯해 현장에 있던 모든 스태프들이 웃고 난리가 났다. 대표님의 애드리브 덕분에 그 신이 더 살지 않았나 싶다. 대표님께 감사한 마음이 크다"라고 고마워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