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슬리퍼 신고 다리 꼰 김건희 여사 외교 결례’ 비판에 권성동 “민주당식 페미니즘”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이스북서 “과거 정상 간 만남 사진 몇장이면 바로 반박되는 생떼. 자칭 페미니스트가 즐비한 정당의 수준”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6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 주석과의 친교 차담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은 8일 더불어민주당 일부 당원들이 김건희 여사가 베트남 국가 주석과의 차담 자리에서 무례한 행태를 보였다는 비판을 제기한 데 대해 “민주당식의 페미니즘”이라고 반박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민주당 일각에서 지난 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국빈 일정에 대해 가짜뉴스 등을 근거로 ‘외교적 결례’를 지적하고 나섰다”며 “과거 정상 간 만남 사진 몇 장이며 바로 반박되는 생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과 그 극렬 지지세력은 김건희 여사에 대해 스토킹에 가까운 집착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쥴리’에서 ‘빈곤 포르노’까지 그 이면에는 ‘여성 혐오’라는 일관된 특징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성이란 존재를 최대한 악의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허위 사실을 동원하고 관음증적 소비와 정치적 선동을 지속하기 때문”이라며 “이것이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이자 자칭 페미니스트가 즐비한 정당의 수준”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회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 의원총회에서 통화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 의원은 “도대체 민주당과 그 지지자들에게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 남성을 ‘잠재적 성범죄자’로 비하하고 규율하면서도 정치 선동을 위해서라면 여성혐오를 제멋대로 발산하는 것이냐”면서 “마치 ‘육식을 즐기는 채식주의자’와 같은 형용모순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는 “저는 정치적 소신으로서 페미니즘에 반대한다. 남녀를 끊임없이 갈등으로 몰아넣고, 그 갈등을 산업으로 만들고, 당파적 흉기로 활용하며 나아가 국민의 혈세마저 축내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남들에게는 온갖 잣대를 들이대면서도 오직 자신만은 예외로 두고 있는 민주당식의 페미니즘은 더더욱 반대한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