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타르WC 韓 1위', '공중볼' 조규성-'스로인 유도'김문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조규성(전북 현대)-이강인(마요르카) 그리고 김문환(전북 현대)가 기록으로 압도적인 활약을 증명했다.

대한민국은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서 1-4로 패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대한민국은 새로운 스타들을 발굴했다.

특히 조규성의 빛나는 활약은 고무적이다. 고등학교와 대학교 때 수비형 미드필더와 중앙수비수를 맡았던 조규성은 이번 월드컵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면서 수비수의 허를 찌르는 움직임으로 헤딩볼 경합에서 탁월한 능력을 보였다. 가나전에서 두 골도 모두 머리로 만들어냈다.

조규성은 한국 축구가 카타르에서 수확한 최고의 성과다. 2022시즌 K리그1 득점왕인 조규성은 대표팀 주전 공격수 황의조(올림피아코스)의 백업 자원으로 카타르에 입성했다.

하지만 실전에 강한 면모를 선보이며 주전 자리를 꿰찼다. 조규성은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 교체 출전 이후 가나,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2, 3차전에 이어 브라질과 16강까지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다. 가나와 2차전에서는 아시아 선수 최초로 월드컵에서 머리로만 2골을 넣는 등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차세대 주전 공격수 자리를 예약했다.

미국 데이터 웹사이트 풋볼레퍼런스에 따르면 조규성은 조별리그 공중볼 경합에서 18번 공을 따내 이 부문 2위인 마이클 에스트라다(에콰도르·13회)를 큰 격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우루과이와 1차전에 교체 출전했던 조규성은 조별리그 195분만 뛰고도 세계적인 장신 선수들 사이에서 가장 많은 공중 경합을 이겨냈다.

가나전에서 머리로만 2골을 터트렸던 조규성은 포르투갈전에서 득점은 올리지 못했어도 적극적인 몸싸움으로 공중볼을 따내 승리에 힘을 보탰다.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조규성의 공중볼 경합은 풋볼레퍼런스 뿐만 아니라 축구 통계매체 FBREF에 따르면 1위에 올라있다. 조규성은 21차례 공중볼 경합을 이겨내며 16강을 마친 상황에서도 1위에 올라있다.

조규성과 함께 이강인의 활약은 기대이상이다.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이강인은 대표팀서 중용받지 못했다. 하지만 부상 선수들이 늘어난 상황에서 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조별리그 우루과이, 가나전에 교체 출전했고, 포르투갈전은 선발로 나섰다. 가나전에선 교체 투입 후 조규성이 넣은 연속골의 시발점이 되는 어시스트를 했다.

이강인의 활약은 카타르 월드컵 전체를 통틀어서도 돋보이는 수준이다. FBREF에 따르면 이강인의 90분당 득점 창출(GCA 90)은 1.84에 달한다. 이는 그가 한 경기를 뛰면 1.84골로 이어지는 패스나 드리블, 반칙 유도를 선보인다는 뜻이다. 이강인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한 선수는 라힘 스털링(1.97) 단 한 명뿐이다.

90분당 슈팅 창출(SCA 90) 수치 역시 수준급이다. 이강인은 7.96의 SCA 90 수치를 기록하며 전체 3위에 올랐다. 그의 위에는 킬리안 음바페(10.27)와 호드리구(7.98)밖에 없다. 독일의 신성 자말 무시알라와 안토니 그리즈만,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등도 모두 이강인의 밑이었다.

OSEN

[OSEN=도하(카타르), 박준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와함께 수비수 김문환도 자신의 활약을 수치로 증명했다. 조규성, 이강인처럼 공격적인 작업 보다는 다양한 활약을 펼쳐야 하는 측면 수비수 김문환은 39차례의 스로인을 얻어냈다. 김문환은 37회를 기록한 요시프 유라노비치(크로아티아)를 제치고 이 부문 최다를 기록했다. 김문환은 대한민국에 공격권을 따내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는 의미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