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나마 거래 활발한 서울 ‘랜드마크’ 아파트도 최고가 대비 6~7억 하락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업계 “팔리는 게 다행. 다른 곳 사정은 더 안 좋을 듯”

전문가 "주요 단지서 하락 거래 쌓이며 낙폭 더 부각"

세계일보

기사 특정 내용과 무관.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아파트 시장이 ‘거래 절벽’을 넘어 ‘거래 멸종’ 수준까지 악화되고 있다. 이 와중에도 거래량 상위권을 차지한 곳은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대단지 아파트였다.

뉴시스와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임대 사업을 목적으로 신규 준공 아파트를 통째로 사들인 경우 등을 제외하고 서울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아파트는 서울 송파구 가락동의 헬리오시티였다. 1만여가구의 미니 신도시급 규모를 자랑하는 이 아파트는 올해 들어 53건 팔렸다. 5000가구 규모로 재건축을 추진 중인 반포 주공 1단지가 46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잠실권에 속하는 송파구 신천동 파크리오가 35건, 잠실동 리센츠 34건, 강북구 미아동 SK 북한산 시티 32건, 잠실동 잠실 엘스 31건, 재건축 이슈가 있는 마포구 성산동 성산 시영 30건, 노원구 월계동 미륭 미성 삼호 3차 29건,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퍼스티지 29건, 강동구 고덕동 고덕 그라시움 28건, 강동구 상일동 고덕 아르테온 27건 등도 많이 팔린 축에 속했다.

이들 단지 중 상당수는 최근 언론에 집값이 많이 내린 아파트로 거론되고 있다. 실제로 헬리오시티 전용 84㎡가 지난달 16억6000만원에 거래돼 지난해 9월과 10월 기록한 최고가인 23억8000만원보다 6억2000만원 낮은 가격에 팔렸다.

파크리오 전용면적 84㎡의 최근 거래가는 17억7000만원으로 지난해 10월 25억2000만원보다 7억5000만원 내렸다. 고덕 그라시움 전용 84㎡는 지난달 13억9000만원에 계약돼 지난해 10월 20억원보다 6억원 이상 싸게 팔렸다.

통상 대단지는 집값 상승기 때 단기간 여러 건이 계약되면서 빠르게 오르는 경향이 있고, 내릴 때 역시 하락 거래가 쌓이며 가격이 빨리 조정되는 편이다. 이처럼 가격이 하락하는데도 거래가 끊기지 않고 있는 이유는 대단지라는 특수성과 함께 집값 하락기에도 매수 수요가 살아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선호도가 높은 랜드마크 단지가 이처럼 급락했다면 주변 다른 단지들의 사정은 더 안 좋을 가능성이 높다. 시장 위축기에 랜드마크 단지는 가격을 내린다면 거래가 이뤄져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지만, 상품성이 적은 아파트는 거래 자체가 성사되기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서진형 경인여대 MD 비즈니스학과 교수는 "일반적으로는 랜드마크 대단지는 가격 하락기에도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적다"며 "랜드마크 단지들은 거래가 계속 이뤄지면서 하락폭이 부각되고 있고, 다른 단지는 거래가 안 되다 보니 안 떨어지는 것으로 보이는 일종의 통계의 왜곡 현상"이라고 짚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