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혼에 진심' 성시경 "윤비, 경모에 올인할 생각 없어"…직진하는 준연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결혼에 진심' 8일 방송

뉴스1

JTBC '결혼에 진심'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결혼에 진심' 준연의 진심을 알게 된 윤비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결혼에 진심'에서는 결심남녀들의 복잡한 러브라인이 계속됐다.

바닷가 데이트에서 준연과 윤비가 부쩍 가까워졌다. 이후, 준연이 윤비를 찾아와 대화를 요청했고, 윤비가 준연의 직진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윤비는 결심녀들에게 준연이 자신에게 마음이 있는지 몰랐다고 털어놓으며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경모는 깊은 대화를 나눴지만, 결혼 준비는 되어있지 않은 상태라 현실적인 문제로 마음에 드는 사람이 없다고.

그러자 결심녀들이 준연이 결혼이 준비되어있다고 입을 모으며 준연과의 대화를 추천했다. 이에 윤비는 과호흡 당시 울면서 따라와 준 경모, 아플 때 챙겨준 우해와 달리 아무 표현이 없었던 준연의 호감 표현에 어리둥절했다. 이어 윤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준연이 나에게 호감을 표현했다는 걸 잘 못 느꼈다, 그 마음을 몰랐던 게 미안했다, 더 알아보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런 윤비의 모습을 지켜본 성시경은 "윤비는 모든 사람의 조건을 다 들어보고 싶은 것이다"라고 공감하며 "윤비는 경모에게 올인할 생각 없다"라고 추측했다.

준연이 윤비에게 "나는 정확하다, 호감이 가는 사람은 너밖에 없다"라고 고백하며 직진했다. 이어 준연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 나이 또래보다 훨씬 더 많이 벌고 있다, 억 단위는 벌고 있지 않나, 1년 뒤에 결혼해도 부담 안 갈 정도로 되어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준연은 윤비에게 "집 살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결혼에 진심인 마음을 전했다. 더불어 준연은 아버지의 형제자매가 많다고 털어놨고, 이에 제사를 묻는 윤비에게 "안동 김씨, 종갓집이다, 예전만큼은 안 한다"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후 윤비는 러브타운 마지막 데이트를 포기해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JTBC '결혼에 진심' 결혼에 진심인 남녀가 만나 연애를 넘어 결혼을 약속하는 100일간의 여정을 담은 초현실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