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종부세 기준 11억→12억 상향 잠정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1가구 1주택 종합부동산세 기본공제 기준을 현행 11억에서 12억, 저가 다주택의 경우 6억에서 9억 원으로 높이기로 여야가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어제(8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한 내년도 예산안 관련 기자회견에서 3주택 이상 다주택 누진제는 유지하되, 1주택과 저가 다주택의 과도한 부담을 완화하겠다는 입장으로 협상에 임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