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수 터졌다" 거짓말…멈춘 비행기서 승객 12명 도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로코 출발해 튀르키예로 향하던 여객기, 스페인에 비상 착륙

28명 탈출 시도…지난해 11월에도 비슷한 사건 발생

아시아경제

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엘프라트 공항에서 승객 도주 사건을 보도하고 있는 취재진의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임신한 승객이 응급상황을 호소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비상 착륙한 비행기에서 승객 십여 명이 달아나는 일이 벌어졌다.

7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모로코 카사블랑카를 떠나 튀르키예 이스탄불로 향하던 튀르키예 항공사 페가수스 항공 소속 여객기 조종사는 오전 4시30분께 임신한 승객의 양수가 터진 것 같다며 스페인 바르셀로나 엘프라트 공항에 비상 착륙을 요청했다.

승객 228명이 타고 있었던 이 여객기는 해가 뜨기 전 바르셀로나의 공항에 도착했고, 구급차가 활주로에서 대기하고 있었다.하지만 착륙과 동시에 문이 열리자마자 승객 28명이 비행기에서 뛰어내렸다. 경찰은 이들 가운데 14명을 제지했으며, 공항 안에서 1명, 공항 밖에서 1명을 체포했다. 그러나 나머지 12명은 지금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들의 국적은 팔레스타인 국적자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모로코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양수가 터졌다며 비행기를 멈춰 세운 승객은 인근 병원으로 옮긴 후 검사를 실시한 결과, 분만을 앞둔 상태가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공공질서를 방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비상 착륙한 비행기에서 승객들이 도주한 사건은 지난해에도 있었다. 지난해 11월에도 이번 사건과 동일하게 카사블랑카에서 이스탄불로 가던 모로코 여객기가 스페인령 마요르카섬 손 산후안 공항에 비상 착륙한 다음 승객 12명이 도주했다. 당시 이륙 6시간 만에 모로코 국적의 승객 한 명이 당뇨로 인한 발작 상태에 빠진 것처럼 연기를 해 여객기가 비상착륙했고, 혼란을 틈타 남성 승객 24명이 탈출을 시도했다.

이들은 담배를 피우고 싶다며 밖에 나가게 해달라고 한 다음 승무원들과 몸싸움을 벌인 끝에 비행기 밖으로 나갔다. 이들은 활주로를 가로지른 다음 울타리를 넘어 공항 밖으로 도주했고 이 사건의 여파로 공항은 약 3시간 동안 폐쇄됐다.

도주한 탑승객 무리 가운데 12명은 공항 인근에서 붙잡혔으며, 최소 2명은 페리를 타고 바르셀로나로 향했다. 또 발작 상태에 빠졌다던 탑승객은 병원 검사 결과 아무 이상이 없는 것으로 밝혀져 결국 체포됐다. 당시 스페인 정부는 "이번 사건이 단 한 번만 예외적으로 발생한 일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불과 1년 여 만에 비슷한 일이 또 벌어진 것이다.

당시 영국 BBC 방송은 이 사건이 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불법 이주하는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비행기를 이용한 불법 이주는 편도 항공권 비용 200유로(약 27만원)만 있으면 돼, 불법 브로커에게 거액을 쥐어줘야 하는 데다 목숨까지 걸어야 하는 보트 불법 이주보다 훨씬 저렴하고 안전하기 때문이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