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스포트라이트 훔쳤다"…조규성 '몸값 폭등' 11인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환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스타로 떠오른 조규성(24·전북현대)의 몸값이 크게 오를 것이라는 해외 매체의 전망이 나왔다.

영국의 축구 전문 매체 ‘풋볼365’는 8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을 통해 몸값이 치솟은 스타 11명을 선정했다.

풋볼365는 ‘4-3-3’ 전형에 맞춘 베스트 11 형태로 선수를 선정해 공개했다. 조규성는 최전방 공격수로 뽑혔다.

매체는 “조규성이 3분 동안 넣은 2골은 한국에 승리를 가져다주지 못했지만, 조규성의 인생은 바꿀 수 있다”면서 “조규성은 마스크를 쓴 손흥민(토트넘)으로부터 스포트라이트를 훔쳐 갔다”고 평가했다.

이어 “K리그 전북의 스트라이커인 조규성은 ‘한류우드’ 스타일의 외모까지 전 세계 팬들에게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적료 전문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조규성의 추정 이적료는 140만 유로(약 19억 4000만원)이지만, 이제는 아닐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미국 ESPN, 후스코어드닷컴, 소파스코어 등 여러 매체도 조규성을 이번 대회 각종 ‘베스트 11’ 콘텐츠에 포함했다.

중앙일보

사진 조규성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규성은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교체로 출전했지만, 강렬한 인상과 미모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후 조규성은 가나와 2차전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실력까지 입증했다. 조별리그 2차전 베스트 11에 선정되기도 했다.

월드컵 전 2~3만 명 밖에 안 된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한 달도 안 되어 현재 271만명에 달한다.

중앙일보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조규성이 지난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의 성적으로 12년만에 16강에 진출한 뒤 브라질에게 아쉬운 패배를 기록하며 대회를 마쳤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규성을 향한 유럽 팀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셀틱(스코틀랜드)과 페네르바체(튀르키예), 스타드 렌(프랑스) 등이 조규성 영입을 위해 움직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규성도 유럽 진출 의지를 보였다. 그는 “유럽, 남미 선수들과 직접 부딪히면서 유럽 무대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해졌다. 특정 리그에 상관없이 어디든 가야겠다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