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위드코로나 시동] '콜록콜록' 14억 비상, 통제 걷자 대륙 감염 쓰나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이 12월 7일 사실상의 위드코로나 시대를 선언한 가운데 베이징 등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예상했던대로 코로나 감염이 급속히 확산 중이다.

중국 당국은 개인 방호를 강조하는 한편 감염시 치료 약품 복용을 통해 자가 치료에 노력하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약국과 온라인 전자상거래를 통해 약품 진단키트를 비롯해 관련 약품 생산및 판매의 원할한 공급을 독력하고 나섰다.

국가 위생건강위원회와 의약 관련 기관은 코로나 진단 키트를 갖출 것을 권장하는 한편 코로나 감염시 사용할 코로나 치료용 상비약 구비 품목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있다.

8일 베이징 등 중국에서는 주민들이 약국으로 몰려가 렌화칭원(连花清瘟) 과립 등 코로나 치료 관련 약품을 구입하기 위해 긴 줄을 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불과 하루전만 해도 핵산 검사소에 늘어섰던 긴 줄이 약국 앞으로 옮겨진 분위기다.

국가위건위는 감염 후 자가 격리과정에서 증상이 호전될 기미가 보일 때 진단 키트로 검측해 이틀 연속 핵산 검사 Ct값이 35이상에 이르면 완치가 된 것으로 외출해도 괜찮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2.12.08 ch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2.12.08 ch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등 대부분 도시들은 양성이 확인돼도 이전처럼 임시 병상에 강제 격리하기 보다 자가 격리 치료를 선택할 수 있게 했다.

12월 8일 상하이는 밀폐 오락장소와 식당에서도 더이상 핵산검사 음성 증명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병원과 중점 인원에 대해서만 핵산검사를 집중 실시하기로 했다.

중국이 위드코로나 시대로 접어들면서 환자 발생 최고 피크기에 중국 인구 14억 가운데 감염율이 60%에 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수도 베이징의 코로나 감염률은 연말 연시에 최고조에 달한 뒤 급격히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위드코로나 시대가 본격화하면 최종적으로는 전인구의 최고 90%가 코로나에 감염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신화사 궁중하오는 최종 확정은 아니지만 2022년 12월 19일과 2023년 1월 9일에 해외 입국자 격리가 현재 5+3(시설격리 5일, 자가격리 3일)에서 각각 2+3, 0+3으로 줄어들 전망이라고 전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