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운행 중 통화하며 수레 잡고 일어서다 ‘꽈당’…그래놓고 버스 기사에 치료비 요구 [영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보자 “버스 정차 후 일어나라고 2번이나 말했다. 누구 잘못이냐” 억울

한문철 “기사 잘못 없어…승객 다치면 버스가 무조건 치료비 내야 하나”

누리꾼들 “과속한 것도 아니고 어쩌라는 거냐“…한 목소리로 승객 성토

세계일보

한문철 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객이 주행 중인 버스에서 손잡이가 아닌 바퀴 달린 손수레를 잡고 일어서다가 넘어져 골절상을 입었는데 운전기사에게 치료비를 요구했다는 사연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운전기사는 승객에게 2번이나 버스가 정차하면 일어나라고 말했음에도 이를 지키지 않고 넘어졌으면서 치료비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버스기사가 무슨 잘못이 있나”라고 말했고, 누리꾼들은 “과속한 것도 아니고 어쩌라는 거냐”라며 승객을 한 목소리로 성토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이게 버스기사 잘못이라면 앞으로 어디 아플 때 버스 타고 넘어져서 치료비 받아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버스기사인 제보자 A씨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이 장면은 지난달 16일 오후 1시쯤 부산광역시 남구의 한 버스 안에서 촬영됐다.

영상을 보면 당시 A씨가 운전하는 버스가 주행하는 중 한 승객이 자리에 앉아서 휴대전화로 통화를 하고 있었다. 이 승객은 하차 벨을 누른 뒤 천천히 일어났다.

A씨는 “승객이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지 않았는데 일어나려고 해서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면 일어나 주세요’라고 두 번 말씀을 드렸다”면서 “그런데도 통화를 계속하면서 그냥 일어났다”라고 밝혔다.

이 승객은 일어날 때 손잡이가 아닌 바퀴가 달린 손수레를 짚고 일어나면서 한 손은 여전히 휴대전화를 들고 통화 중이었다. 그러다가 앞으로 한 걸음 내딛는 순간 왼쪽 발목을 접질리며 그대로 넘어졌다

A씨는 “승객은 골절이 일어났다며 병원에 입원했고, (A씨에게) 치료비를 지불해달라고 말했다”라며 “경찰서에 가서 진술서를 작성하고 블랙박스도 제출했다. 경찰은 ‘기사의 과실이 없어 보인다. 승객이 혼자 발을 접질리면서 넘어진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승객의) 보호자가 회사 사무실로 연락해 치료해달라고 주장한다”라며 조언을 구했다.

영상을 본 한 변호사는 “승객이 잡고 있는 수레의 바퀴가 끌리면서 넘어진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누리꾼들을 상대로 실시간 투표를 실시했는데, ‘(기사의) 잘못 없다’가 98%로 나왔다.

한 변호사는 “버스기사가 무슨 잘못이 있나. 버스가 천천히 가거나 서 있는데 승객이 졸다가 넘어졌다고 해도 버스 잘못이냐.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이 다치면 무조건 버스 잘못이냐”라고 지적했다.

또한 “승객이 일부러 다친 게 아니라면 버스가 무조건 치료비를 대줘야 한다는 대법원판결이 있었지만, 매우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라며 “운행을 했다는 자체로 책임을 지우는 게 아니라 버스의 급출발‧급제동‧급회전 등 운행으로 말미암아 사고가 났다면 책임을 져야 맞다”라고 밝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기사분 억울하시겠다. 과속한 것도 아니고 어쩌라는 거냐’, ‘한손에 바퀴 달린 가방을 잡고 휴대전화로 통화까지 하면서 미리 일어나다 넘어진 것까지 기사님께 책임을 묻는다면 운전을 어찌하나’, ‘이 장면에서 기사에게 잘못을 묻는다면 이제 모든 사람은 숨만 쉬는 것만으로도 잘못이다’, ‘본인 건강보험으로 치료해라’ 등의 반응을 남겼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