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루 물 8잔 마셔라? 화장실만 자주간다”…뒤집힌 상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이언스지에 연구 결과 발표

“8잔 마셔도 이점 없어... 목마를때 마시면 돼”

조선일보

/일러스트=조선 디자인랩 이연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일일 물 권장량을 8잔(약 2ℓ)으로 알고 있지만 이는 과거 연구를 잘못 해석한 것이라는 새로운 주장이 나왔다.

6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WP)는 “하루 8잔의 물을 마시지 않아도 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WP는 최근 사이언스지에 게재된 새로운 연구 결과를 인용해 “대부분의 건강한 성인에게 하루에 8컵의 물을 마시는 것은 완전히 불필요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연구 저자들은 건강한 성인이 하루에 8컵의 물을 마신다고 해도 실질적인 이점이 없으며, 과하게 섭취된 물은 소변으로 배출된다고 밝혔다. 공동 저자인 헤르만 폰처 듀크대 진화인류학 교수는 “그만큼의 물을 마셔도 괜찮지만 화장실에서 훨씬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체는 “이 권고는 우리가 음식과 커피, 차 등 음료를 마시며 섭취하는 물을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잘못됐다”면서 “나이, 성별, 체격, 신체 활동 수준, 거주 지역의 기후 등 요소에 따라 개개인의 물 필요량이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우리가 알고 있던 기존의 권고는 1945년 전미연구평의회(NRC)의 식품영양위원회에서 비롯됐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당시 위원회는 모든 음식과 음료를 포함한 ‘일일 총 물 섭취량’을 언급했는데, 사람들이 이를 매일 8잔(약 2ℓ)의 물을 마셔야 한다는 의미로 잘못 해석했고 그게 지금까지 이어져왔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생후 8일부터 90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26개국 56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개인의 체지방 양에 따라 필요한 물의 양이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체지방이 적을수록 더 많은 물이 필요하다”며 “체내 수분을 유지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체지방이 근육과 다른 장기들에 비해 더 적은 물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일반적으로 여성에 비해 몸집이 크고 체지방이 적은 남성이 물을 더 많이 필요로 하며, 연령별로는 활동량이 많은 20~50세의 물 섭취량이 높아야 한다고 했다.

그렇다면 물은 언제, 얼마나 마셔야 할까? 답은 간단하다. 연구진은 “목이 마를 때 물을 마시면 된다”고 했다. 물 대신 커피나 차도 괜찮지만 설탕이 든 음료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WP는 “카페인은 배뇨량을 증가시킬 수 있지만 카페인 섭취량이 400㎎ 미만일 경우 수분 공급의 역할을 한다”며 “음료 외에도 과일, 야채, 콩, 요구르트, 현미, 수프 등을 통해서도 수분을 섭취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