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 애 때려?" 야구배트로 습격…군산 양대 조폭 '보복 전쟁'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8월 30일 백학관파 소속 조직원들이 야구 방망이를 들고 그랜드파 조직원 집 기습하는 장면. 사진 전주지검 군산지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檢 '그랜드파' '백학관파' 조직원 8명 기소



지난 8월 30일 0시30분쯤 전북 군산시 한 아파트. 야구 방망이를 든 건장한 남성 2명이 엘리베이터에서 내린다. '백학관파' 소속 조직원들이 상대 조직인 '그랜드파' 조직원 집을 기습하는 장면이다.

이틀 전인 8월 28일 그랜드파 조직원 A씨(26)가 백학관파 조직원 B씨(27)를 때려 다치게하자 B씨가 같은 파 조직원 2명, 친형과 함께 그랜드파 조직원 C씨(29)를 상대로 보복에 나선 것이다.

이날 B씨 등에게 야구 방망이 등으로 두들겨 맞은 C씨도 가만 있지 않았다. 같은 그랜드파 부하 조직원 D씨(27) 등 3명을 시켜 백학관파 조직원이 운영하는 주점을 습격했다. D씨 등은 지난 9월 1일 주점 앞 거리에서 가게 사장인 백학관파 조직원을 폭행했다. 백학관파 조직원이 길바닥에 쓰러졌는데도 주먹으로 얼굴 등을 마구 때렸다.

중앙일보

지난 9월 1일 그랜드파 소속 조직원 3명이 주점을 운영하는 백학관파 조직원을 가게 앞에서 기습하는 장면. 사진 전주지검 군산지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학관파 간부, 경찰에 수사 축소 요구



전주지검 군산지청 형사1부(부장 오세문)는 8일 "지난 8월 말 발생한 '그랜드파'와 '백학관파' 사이 연쇄 보복 폭력사건과 관련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단체 등 공동상해) 등 혐의로 A씨 등 그랜드파 소속 조직원 5명을 구속 기소했다"며 "같은 혐의로 B씨 등 백학관파 소속 조직원 2명은 구속 기소, 1명은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백학관파 간부 E씨(49)는 보복 폭행을 한 후배 조직원 2명을 군산경찰서에 자진 출석시키는 대신 수사 협조 대가로 이 사건을 맡은 경찰관에게 이들에 대한 범죄단체 관련 혐의를 빼 달라고 요구했다. 검찰은 수사 축소를 시도한 E씨에게 폭처법 위반(단체 구성·활동)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중앙일보

지난 8월 28일 그랜드파 조직원이 길거리에서 백학관파 조직원을 폭행하는 장면. 사진 전주지검 군산지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산지청 "조폭 근절…엄정히 대처"



검찰에 따르면 '그랜드파'와 '백학관파'는 군산 지역 양대 폭력조직이다. 1986년 결성된 이후 야구 방망이 등을 들고 상대 조직원 주거지를 찾아가 집단 폭행을 하거나 공공장소에서 보복 폭력을 행사해 왔다고 한다.

군산지청 관계자는 "직접 수사를 통해 두 폭력조직이 치밀한 사전 계획 하에 서로 보복 폭력을 주고받은 사실을 밝혔다"며 "국민 안전과 평온한 일상을 침해하는 조직폭력을 근절하도록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