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탄생' 윤시윤 "롤모델 안성기, 내겐 영웅 같은 존재"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윤시윤이 '탄생'을 통해 대선배 안성기와 함께 연기하며 느낀 마음을 밝혔다.

윤시윤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영화 '탄생'(감독 박흥식)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탄생'은 조선 근대의 길을 열어젖힌 개척자 청년 김대건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대서사 어드벤처로 바다와 육지를 넘나들었던 모험가이자 글로벌 리더, 역사를 바꿀 수 있었던 선구자였던 김대건의 진취적인 면모와 성 안드레아로의 탄생과 안타까운 순교를 그린 영화다.

'탄생'에서 윤시윤은 김대건 역을 맡아 17세부터 20대 중반 순교할 때까지의 모습을 연기했다. 친근한 매력과 몰입감 있는 연기력으로 호기심 많고 학구적인 청년이 조선 최초의 신부로 성장하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안성기는 극 중에서 신학생들에게 중국어를 가르치고 유학길을 돕는 리더십 있는 수석 역관 유진길 역을 연기했다. 특히 '탄생'은 안성기의 혈액암 투병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을 때 촬영했던 작품으로, 안성기의 투혼이 전해지며 뭉클함을 자아낸 바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윤시윤은 "안성기 선배님은 제가 배우로 살아가는 데 있어서 정말 저의 롤모델이다. 선배님처럼 신뢰가 있는 배우, 멋지고 선한 배우가 되는 것이 제 꿈이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탄생'을 찍을 때가 겨울이었는데, 정말 개인당 난로를 옆에 두 개씩 두지 않으면 촬영할 수 없을 정도로 추운 날이었다. 저희들의 대사가 엄청 많은 날이었는데, 혹시 한마디라도 틀리시거나 하면 저희한테 사과하시고, 그렇게 계속 열심히 촬영을 하셨다. 마음으로는 옆에 가서 장난도 치고 싶었는데, 아쉬웠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또 "제가 이 영화를 열심히 했던 이유 중 하나도 안성기 선생님이 보실텐데,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저에게는 영웅 같은 존재다"라고 애정을 드러내며 "가족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연기, 후배들에게도 꿈이 되고 비전이 될 수 있는 좋은 사람과 일한다는 것은 너무나 이상적인 일이지 않나. 결국 좋은 사람이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그런 작품 속의 배우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탄생'은 지난 달 30일 개봉해 상영 중이다.

사진 = 민영화사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