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가포르 달군 송중기 "재벌집 아들로 안 태어나고 싶어, 지금 내가 좋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중기. (사진=Viu(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로 최고의 인기를 경신 중인 배우 송중기가 싱가포르를 방문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아시아 최대 OTT 플랫폼 Viu(뷰)는 지난 7일 오후 2시(현지시간) 싱가포르 리조트 월드 센토사(Rssorts World Sentosa)의 야외 무대인 콜로세움(The Coliseum)에서 ‘재벌집 막내아들’(Reborn Rich)의 미디어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현장에는 싱가포르를 포함해 인도네시아, 홍콩, 필리핀, 말레이시아, 태국 등 Viu가 서비스되는 아시아 6개국의 48개 매체, 총 160여 명의 취재진이 참석하며 송중기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송중기는 “코로나로 인한 팬데믹으로 인해 오랜만에 싱가포르에 오게 됐다. 다시 방문하게 돼 좋다. 이렇게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로 운을 뗐다. 특히 송중기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각국 취재진의 질의에 대한 답변 전부를 영어로 직접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송중기는 시종 유창한 영어로 자신의 생각을 정돈해 전달하며 해외 취재진을 흠뻑 매료시켰다.

송중기는 ‘재벌집 막내아들’을 선택한 계기를 묻자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김태희 작가에 대한 믿음과 신뢰, 그리고 평소 존경해 마지않던 선배 배우 이성민의 캐스팅을 주요하게 꼽았다. 송중기는 로맨틱 코미디 장르와 거리가 먼 ‘재벌집 막내아들’이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큰 인기를 얻는 현상이 스스로도 놀랍다며, “정말 인기가 있느냐, 어떤 면에서 인기가 있느냐?”고 취재진에게 되묻기도 했다.

행여 작품의 ‘스포일러’가 나오지 않게 하기 위해 답변 도중에 아슬아슬하게 이야기를 끊거나, 남중·남고를 다닌 자신의 학창 시절을 소환하며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방영 후 재미있었던 피드백’을 묻는 질문에 ‘와! 송중기 잘생겼다’를 꼽으며 “난 그 반응을 사랑한다”라고 덧붙여 현장의 환호성과 웃음을 자아냈다.

자못 진지한 면모도 내비쳤다. 송중기는 ‘작품처럼 재벌집 막내아들로 회귀한다면?’이라는 질문이 등장하자 “(회귀를) 원하지 않는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돈 때문에 생기는 가족의 갈등을 봤다. 인간에게 돈은 중요하지만, 그것이 최우선이 되어서는 안 된다”라며 자신의 뚜렷한 가치관을 드러냈다. “재벌집 아들로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거듭해 강조하며 “나는 (지금의) 나를 좋아한다”라는 재치 있는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송중기는 공식 일정의 야외 콘퍼런스 행사가 모두 종료한 직후, 자신을 보기 위해 행사장 펜스 바깥에서 오랜 시간을 기다리던 200여 명의 팬들에게 예고 없이 다가가 직접 인사를 건네고, 악수를 하거나 사인을 해주는 모습으로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한편, 송중기가 출연하는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은 1회부터 6회까지 공개되는 동안 아시아 OTT 플랫폼 Viu 집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홍콩, 싱가포르, 태국, 필리핀 6개국에서 가장 많이 본 콘텐츠(the most watched show)로 꼽히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여전히 1위 왕좌를 꿰차고 있는 ‘재벌집 막내아들’이 2위인 다른 작품보다 약 3.3배 더 높은 시청 수치를 보이는 사실을 Viu 측이 구체적으로 발표해 모두의 눈길을 끌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