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尹지지율 5개월만에 40% 돌파… 파업 원칙 대응 영향 [여론조사공정]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긍정평가 41.5%, 부정평가 56.7%…직전 조사 대비 긍정 9.1%p 상승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5개월여 만에 40%대를 돌파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정부가 민주노총 화물연대 총파업(집단 운송 거부)에 단호하게 대응한 것이 보수층과 일부 중도층을 결집시켜 지지율 상승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1.5%(매우 잘함 29.9%·잘하는 편 11.6%), 부정평가는 56.7%(매우 잘 못함 51.8%·잘 못하는 편 4.9%)로 각각 나타났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대를 돌파한 것은 지난 7월 첫째 주 조사(7월 4~5일, 42.7%) 이후 5개월여 만이다.

직전 조사(11월 21~22일) 대비 긍정평가는 9.1%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9.7%p 하락했다.

조선일보

자료=여론조사공정㈜


지역별로 살펴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긍정평가)은 직전 조사와 비교해 △부산·울산·경남(41.6%, 2.6%p↓)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상승했다. 특히 △대전·세종·충남·충북(53.8%, 22.1%p↑) △강원·제주(43.2%, 17.1%p↑) △서울(40.6%, 11.2%p↑) △경기·인천(38.5%, 10.6%p↑) △대구·경북(50.3%, 7.3%p↑) 지역 순으로 지지율 상승폭이 컸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38.9%, 11.9%p↑) △30대(40.4%, 7.4%p↑) △40대(30.8%, 7.4%p↑) △50대(36.9%, 2%p↑) △60대 이상(53.1%, 13.9%p↑) 등 전 연령대에서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1.9%, 더불어민주당 37.9%, 정의당 3.6% 순으로 나타났다.

직전 조사 대비 국민의힘은 8.3%p 올랐고, 민주당은 7.2%p 떨어졌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1.7%p 내린 12.8%였다.

서요한 여론조사공정(주) 대표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크게 상승한 이유에 대해 “최근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등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을 고수한 것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충청권과 20대·60대 이상 지지층이 지지율 상승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6일 전국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임의전화걸기) 방식의 ARS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3.6%로 최종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6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