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계상, "내 속좁음으로 god 떠나며 오해...괜찮다고 해 준 멤버들에 고마워"('유퀴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유퀴즈'(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퀴즈' 오해로 god를 떠났던 윤계상이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god 완전체가 출연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날 12년 만에 완전체로 뭉친 god는 각자의 길을 걸었음에도 불구하고 서로를 그리워했었음을 밝혔다. 윤계상은 "매번 그리웠던 것 같다. 지금도 매번 그립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태우는 "멤버들만 좋다고 되는 일도 아니고 각자 개인활동에 대한 플랜이 있는데 다 번복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지 않냐"고 떠올렸다.

윤계상은 "태우가 매년 연락해서 같이 하자고 했다. 어찌됐건 저희가 헤어지는 과정에서 서로 오해들이 있었는데 너무 식구이다 보니까 오히려 낱낱이 얘기할 수 없었다. '이해해주겠지' 하고 침묵했던 게 쌓이면서 오해가 커졌다. 제 안의 속좁음 때문에 불편했던 거 같다. 그래도 멤버들은 그런 게 없었다. 괜찮다고 손을 내밀어줘서 같이 하게 됐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12년 만에 무대에 섰다는 윤계상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뇌수막염으로 입원했었다"라며 "공연 하지 말라고 하더라. 무대 문이 열리자마자 모든 것들이 부질없다는 걸 느꼈다. 내 사람이고 나를 기억해주고 기적과 같은 일이구나 하는 생각이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