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축구협회, 트레이너 폭로 예고에 "국가자격증 갱신 안 돼 채용 어려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덕수 트레이너 SNS에 의미심장 글 게재
한국일보

안덕수 트레이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를 책임졌던 안덕수 트레이너가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대한축구협회를 겨냥한 비판으로 보여 향후 후폭풍이 예상된다. 주장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은 그가 올린 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힘을 보탰다.

안씨는 대표팀의 월드컵 여정이 마무리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수들과 함께 찍은 단체 사진을 올린 후 “포르투갈과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이대로는 끝내지 말자’며 2701호에 모여 했던 2701호 결의다”라고 설명했다. 2701호는 대회 기간 선수들이 마사지와 치료를 받은 호텔 객실의 호수로 전해졌다.

문제는 이어진 다음 문장들이다. 안씨는 동료 트레이너들에게 고마움을 표한 뒤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더했다. 그는 “2701호에선 많은 일들이 있었다”며 “2701호가 왜 생겼는지는 기자님들 연락 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남겼다. 그는 이어 “부디 이번 일로 인해 반성하고 개선해야지 한국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며 “바꾸세요. 그리고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그는 또 다른 글에서는 “2701호는 대한축구협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1의(전혀) 도움을 받은 것도 없다”고 적었다.
한국일보

안덕수 트레이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씨가 정확히 누구를 겨냥해 글을 남겼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그가 올린 글을 종합해 보면 축구협회와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그는 애초 축구협회가 고용한 트레이너가 아닌 손흥민의 개인 트레이너로, 손흥민의 요청에 따라 대표팀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선수들의 관리가 이뤄진 2701호 역시 손흥민의 아버지 손정웅씨가 마련해 준 것으로 보인다. 안씨는 카타르 도착 직후 SNS에 “좋은 방 마련해 주신 아버님. 아버님 말씀처럼 하루하루 찾아올 선수들을 생각하며 행복한 시간 보내다 가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안씨가 향후 축구협회를 겨냥해 실제 폭로를 이어갈 경우 거센 후폭풍이 일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는 현재 파울루 벤투 감독과의 재계약 불발로 부정적 여론에 직면해 있는데, 선수 지원과 관련한 문제가 추가로 제기될 경우 축구팬들의 강한 비난을 받을 수도 있다. 단, 아직 대표단과 지원 스태프의 귀국 전이라 정확한 내막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국일보

안덕수 트레이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협회 측은 안씨에 대해 “예전 A매치 때도 손흥민의 개인 재활 트레이너 역할을 맡았던 분”이라며 “다만 협회가 채용하려면 물리치료사 국가자격증이 필요한데 안 트레이너의 경우 그 부분이 갱신돼 있지 않아서 협회에서 채용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는 손흥민의 부상도 있는 만큼 선수단과 같은 호텔의 별도 층에 예약 협조를 했고 비용은 협회 측에서 제안했지만 받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른 선수들도 안 트레이너에 대한 신뢰나 믿음이 있었는데 '비공식'으로 취급받는 상황에 대한 불만이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작년에 관련 분야 채용 공고를 냈을 때 안 트레이너가 지원하지 않았고, 협회 측에서도 자격증 부분이 해결돼야 채용이 가능하다”며 “선수단이 귀국하는 만큼 종합적으로 그간의 상황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과 선수단, 축구협회 관계자 등은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