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MZ 당대표론’ 직격한 이준석…“MZ세대 용어부터 없애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당내에서 거론되는‘MZ세대 대표론’과 관련해 “MZ세대라는 용어를 없애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젊은 세대에 대한 접근은 MZ세대라는 정체불명의 용어를 없애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라고 책에 썼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 당원권 정지 결정과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정지 가처분 기각 이후로 종적을 감추며 당과 정치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담은 책을 집필하는 데 전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일에는 “요즘 아무리 봐도 뭔가 풍년이다”라며 책 집필을 완료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같은 이 전 대표의 반응은 최근 주호영 원내대표의 ‘수도권·MZ세대 대표론’에 대해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3일 대구를 찾아 차기 당권 주자들을 거론하면서 “다들 (당원들) 성에 차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