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수종♥하희라, 29년 만에 새 신혼집 완성…"늘 신혼 같아"('세컨하우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잉꼬부부' 최수종, 하희라가 결혼 29년 만에 새로운 신혼집을 완성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세컨 하우스'에서는 최수종과 하희라가 강원도 홍천의 세컨 하우스에서 핑크빛 가득한 힐링을 만끽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앞서 두 사람은 리모델링을 마친 세컨 하우스에 첫 입주 하며 기쁨과 설렘을 폭발시킨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세컨 하우스를 꾸미고 가꾸며 편안한 쉼터로 완성해가는 모습이 공개된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아궁이의 연기를 온몸으로 맞으며 ‘멘붕’에 빠졌던 두 사람은 이날 초대형 연통 설치로 보수 공사에 나선다. 최수종은 사람 키의 두 배가 넘는 높이의 연통을 직접 조립하며 다시금 열정을 불사르는 모습을 보인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그러나 조립보다 더 큰 난관은 설치였다고. 커다란 연통을 세우기 위해 두 사람은 팀워크를 발휘해보지만 예상치 못한 일촉즉발의 상황을 맞게 된다. 우여곡절 끝에 성공하자 하희라는 “내 키의 몇 배가 되는 걸 올렸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며 만세를 불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하희라는 이날 특별한 의미가 담긴 감성 문패를 준비해 최수종을 깜짝 놀라게 한다. ‘다솜가’라는 글씨가 예쁘게 쓰인 문패를 달면서 두 사람은 29년 전의 신혼 시절을 떠올리기 시작한다고.

최수종은 "29년 만에 신혼집처럼 꾸몄다. 사실 늘 신혼 같은 마음"이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고, 하희라는 "오히려 신혼 때는 지방촬영이 많아 며칠 만에 본 적도 많다"라며 함께 하는 시간이 소중한 현재의 행복을 만끽했다고 해 두 사람의 전원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세컨하우스'는 오는 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