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orld Now] 후진타오는 왜 장쩌민 장례식에 안갔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추도대회 [CC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장례식이 열린 현지시간 6일 오전 10시.

베이징 전역에 사이렌이 울려 퍼졌습니다.

길을 오가던 중국인들은 걸음을 멈추고 묵념하며 추모의 예를 전했습니다.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 전 주석의 국장 격인 추도대회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집권 2·3기 최고지도부가 총출동했습니다.

최고지도부 총출동한 장례식‥후진타오는 불참

그런데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이 추도대회에 참석하지 않아 의구심이 일고 있습니다.

중국 CCTV 등에 따르면 후진타오는 지난 5일 베이징 인민해방군병원에서 열린 비공개 추모식에 누군가의 부축을 받고 나타나 장쩌민 시신에 3차례 절하는 모습이 살짝 비쳤습니다.

하지만 이날 병원과 가까운 베이징 바바오산혁명공원에서 엄수된 화장식에 후진타오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장쩌민은 2002년 제16차 당 대회에서 중앙위원회 총서기 자리를 넘긴 데 이어 2004년 인민해방군 지휘권을 쥔 당 중앙군사위 주석 자리까지 건넨 후진타오의 전임자였다는 점에서 후진타오의 이런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설령 무슨 문제가 있어 비공식 행사에는 못 가더라도 공식 행사에는 참석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데에는 중국 당국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 때문에 장쩌민 장례와 관련된 중국 당국의 행사 조직에도 눈길이 쏠리는데요.

공식적으로 중국 당국은 2세대 최고지도자인 덩샤오핑 별세 때 인민대회당 추도대회와 인민해방군병원 영결식을 열었지만, 3세대 최고지도자인 장 전 주석 장례절차는 영결식을 하지 않고 비공개 추모식과 화장식, 공개 추도대회로 진행했습니다.

이를 두고 중국 당국이 참석자를 분산시키고 될 수 있으면 전·현직 최고지도부의 접촉을 줄일 목적으로 이런 선택을 한 것이라는 얘기도 나옵니다.
MBC

당대회 폐막식 도중 갑자기 퇴장하는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건강 문제' 지적 속에 '시진핑과 불화 의식한 조치' 분석도

6주 전 제20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폐막식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불화'를 나타내는 몸짓을 보이면서 퇴장한 후진타오를 염두에 둔 선택이라는 것입니다.

후진타오의 장례식 참석을 막을 수는 없고 그렇다고 공식행사에서 후진타오가 다시 시 주석에게 거친 불만을 표시하는 상황이 재현되는 걸 피하려는 고육책일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는 후진타오의 추도대회 불참이 그의 건강과 관련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시신이 화장되기 전에 장쩌민을 기리는 행사장인 5일 추모식에 79세의 후진타오가 비틀거리며 걷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오쩌둥과 덩샤오핑을 비롯해 중국의 최고 지도자 장례식에서 그랬던 것처럼 모든 참석자는 특별한 경우를 빼고 행사 내내 선 자세로 최대한 존경을 표하는 것이 관례인 상황에서 이게 불가능한 후진타오가 추도대회에 불참했다는 것입니다.

신정연 기자(hotpe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