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야, 예산안 '3+3' 협상 계속…'이상민 해임안' 변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야가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위해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예결위 간사가 참여하는 '3+3' 협의를 이어갑니다.

대통령실 이전 비용과 지역 화폐 등 쟁점 예산안과 함께 종부세를 비롯한 부수 법안 등을 두고 막판 협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7일) 오후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이태원 참사 책임을 어떻게 물을지를 논의합니다.

민주당이 기존 방침대로 해임건의안 발의 등을 밀어붙이는 걸로 결론이 난다면 막판 예산 협상에 변수가 될 걸로 보입니다.

최규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