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000억 투입한 스타디움 974, 7경기 치르고 철거 돌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브라질전 열린 974 스타디움, 다음날 철거 시작

974개 컨테이너는 해외 기증될 듯

이데일리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 전경(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과 브라질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전을 치른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가 철거에 돌입했다.

영국 더 선 등 외신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당국이 한국-브라질전 다음날인 7일 오전 스타디움 974의 방수포를 제거하고 주변 지역을 청소하는 등 철거 작업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스타디움 974는 카타르월드컵을 치르기 위해 만들어진 친환경 임시 경기장이었다. 자국의 국제전화 국가번호인 974에서 착안해 재활용이 가능한 건설자재와 974개의 컨테이너를 활용해 경기장을 만들었다.

철거 작업에 돌입하면서 지하철 노선도에서 해당 경기장 이름이 지워지는 등 선행 작업이 시작됐다. 본격적인 경기장 해체는 대회가 끝난 뒤 진행될 예정이다.

카타르월드컵 주최측은 이번 대회를 위해 총 7개의 경기장을 새로 지었고, 이중 카타르 프로리그 팀이 활용하는 건 칼리파 스타디움과 알자눕 스타디움 뿐이다.

건설에 약 3억 유로(약 4158억원)가 투자된 스타디움 974는 이번 카타르월드컵에서 조별리그 6경기, 한국-브라질의 16강전 등 7경기만 치른 채 사라진다. 지난해 테스트 이벤트인 국제축구연맹(FIFA) 아랍컵을 6경기 개최하기도 했다.

카타르월드컵 조직위원회는 스타디움 974를 해체한 뒤 타국에 기부할 계획이다. 컨테이너 등 자재를 배에 실어 타국으로 보낸 뒤 재조립해 사용할 수 있다. 행선지는 아프리카가 유력했으나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2030년 월드컵 공동 유치를 추진 중인 우루과이가 스타디움 974를 가져갈 거란 전망도 있다.

이외 개막전이 열린 알바이트 스타디움은 호텔로 바뀌고, 결승전이 치러질 루사일 스타디움도 철거 후 학교, 카페, 스포츠센터 등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전을 치른 한국 대표팀(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