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이원욱 "이재명, 떳떳하다면 자진 출석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출석요구 피할 수 없을 것"
"과거 박지원 전 원내대표도 자진출석해 의혹 해소"


더팩트

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두고 "자진출석해 해소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조성은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이재명 당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두고 "자진출석" 방안을 제시했다.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두고 비(非)명계 목소리가 점차 커지는 모양새다.

앞서 이 의원을 비롯한 비명계 의원들은 지난달 30일 '반성과 혁신 연속 토론회'를 열고 팬덤정치와 사당화에 대한 우려를 전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날 기독교방송(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친(親)명계에서도 이 대표의 출석 요구는 있을 것이라 예상한다.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스스로 풀어주는 것이 맞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의 이 대표 출석 요구에 대해 "피해갈 수 없을 것"이라고 봤다.

이 의원은 과거 박지원 전 원내대표 시절을 언급하며 "박 전 대표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있었던 적이 있었다. 당시에 언론을 통해서 검찰이 수사내용을 유출하는 등 현상이 많이 있었는데 박 전 대표가 '내가 그럼 자진해서 먼저 나가서 얘기하겠다'(라고 했다)"며 "그러면서 오히려 말끔하게 해소되는 일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요청이 오면 응하는 게 당연하고 심지어는 그보다 더 먼저 자진해서 나가시는 게 (낫다는 말인가)"라는 앵커의 말에 "선제적으로"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왜냐하면 이재명 당대표가 지금 나는 정말 떳떳해라고 말씀을 하시고 계시다. 거기다가 정진상·김용도 떳떳하다고 말하고 있는데 그러면 천하에 두려운 것이 하나도 없는 것"이라며 "실제 재판이 진행돼서 진술이 나오는 걸 보면 남욱 변호사가 아주 폭탄 발언을 해도 '누구를 통해서 들었다' 정도이지 '그래, 맞아. 내가 직접 봤고 내가 직접 했어, 몇 날 몇 시에', 이런 것들이 나오지 않고 검찰 또한 거기에 증거를 들이대지 못하고 있다"고 봤다.

이 의원은 앞서 송영길 전 대표가 이 대표 수사에 대해 "거기에 응하면 오히려 말리는 것이다. 당 전체가 막아야 한다. 방탄이라 부른다면 방탄해야 한다"고 발언한 데에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200일, 이 대표 취임 100일, 이렇게 지났다. 대통령에 지지도가 30%대를 왔다 갔다 하고 부정평가가 60%를 왔다 갔다 하는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민주당의 지지도가 갤럽 여론조사에 의하면 국민의힘을 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대표 취임 100일이라고 하는 게, 실제로는 국민들이 생각할 때는 '측근들 방탄 빼고 한 게 뭐 있지?' 그렇게 느끼지 않을까"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당 내에 이런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은가"라는 앵커의 질문에 "꽤 많다"고 답했다. 그는 사법리스크를 우려하는 당내 목소리에 대해 "100도가 임계점이라면 지금 70~80도"라고 비유하며 "임계점에 다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팩트

지난 5일 취임 100일을 맞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벗는 모습.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은 사법리스크에 대한 당의 대응에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용·정진상은) 하위 당직자"라며 "하위 당직자에 대해서 전당적으로 나서서 그거를 지키고 그런 모습이 좀 오버하는 거 아닌가 싶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두 번째로는 구속영장이 떨어졌을 때 이것은 정치탄압이라고 무조건 몰아붙였다. 구속영장이라고 하는 건 검찰이 청구했지만 판사의 판단이 있었던 것"이라며 "사법부 전체가 민주당 정치탄압에 몰두하고 있는 것인가라고까지 생각을 해 본다면 좀 민주당에서 얘기했던 정치탄압이라고 하는 것은 좀 과도한 표현이 아니었는가 싶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애초에 당대표에 나오려 했을 때에도 친명계 의원 일부까지 반대의 목소리가 있었다. 그 이유 중 하나가 사법리스크"라며 "그런 의견들이 있었음에도 그것을 무릅쓰고 무리해서 (당대표에) 나오게 되고 (사법리스크가) 현실화되고 있고 이런 모습을 보여서 우려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우리가 많이 졌다. 그런데 이 대표는 자기의 소기의 목적은 성취했다. 국회의원이 됐다"고 직격했다.

이 의원은 사당화에 대한 우려도 전했다. 그는 "반드시 극복해야 할 문제인데 민주당이 그렇게 사당화라고 흘러온 적은 그렇게 아주 강하게 모습을 보인적은 별로 없었다. 오히려 항상 심했던 것은 국민의힘의 전신"이라며 "민주당은 굉장히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면서 지내왔는데 최근에 보여주고 있는 모습들이 반대의 목소리, 조금이라도 이 대표에 대해서 비판적 목소리가 나오면 문자 폭탄이 터지고 정치 훌리건들이 난리고 나고 심지어 욕설이 그냥 난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을 이 대표가 충분히 인지하고 있고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어할 생각을 안 한다는 것"이라며 "그게 사당화를 가늠하는 척도"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 의원은 박영선 전 장관이 제기한 분당 가능성에 대해 "없다고 본다"며 봤다. 그는 그 이유로 "윤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너무 낮다"며 "이 상태로 가도 (시간적 여유가 있기 때문에 총선에서) 충분히 이기지 않을까"라고 봤다. 이어 최근 제기된 이낙연 전 대표의 조기 복귀설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면서도 "(이 대표를 대신할) 리더십은 얼마든지 세워진다"고 덧붙였다.

p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