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진희, 노상현과 '애틋한' 부부 호흡...눈물샘 폭발 ('커튼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백진희가 노상현과 애틋한 부부 호흡을 맞췄다.

백진희는 지난 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커튼콜'에 리문성(노상현 분)의 아내 진숙 역으로 특별 출연했다.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날 방송에서 진숙은 리문성의 회상 장면에 등장, 병색이 완연한 모습으로 간 이식을 받아야 하는 상황 속에서도 남편 리문성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이며 애틋함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백진희는 실감나는 이북 사투리를 선보이며 몰입도를 높였고, 금방이라도 눈물을 떨어뜨릴 듯 애절한 감정선으로 먹먹함을 선사했다.

이처럼 특별 출연으로 반가움을 자아낸 백진희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에 출연을 확정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