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연수와 이혼' 일라이 "'우이혼' 내 의지...7살 子에 미안" (진격의 언니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인턴기자) 전 유키스 출신 일라이가 전 부인 지연수와 이혼 후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일라이가 출연해 "일라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제 본명인 김경재로 새롭게 살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과거 예스맨이였다고 말하며 "원래 꿈은 연기자다. 연기자를 하려고 중국으로 유학을 갔다. 중국에서 학교도 다니며 중국어도 배웠다. 하지만 아버지는 유학을 보냈는데 성과가 빨리 안 나니 데뷔를 하라고 하셨다. 그게 유키스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룹 활동을 하면서 결혼을 해서 멤버들에게 피해를 줬다. 사실 제왕절개를 했다. 아이 낳는 날짜를 맞췄는데 갑자기 컴백 날짜가 일주일 앞당겨져 출산 당일날 무대에 올랐다. 이후 애엄마(지연수)를 산후조리원 보내고 했었다"고 과거를 돌아봤다.

또 일라이는 지난 7월 종영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 지연수와 함께 출연했으며 프로그램 이후 미국으로 떠난 바 있다. 그에 대해 일라이는 "올해 7월 미국의 제 삶을 정리하고 한국에 정착하려고 다시 왔다. 아들 민수에게 가까이 살겠다고 약속을 했다"며 현재 한식당 총괄팀장으로 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연예계 은퇴는 아니라고. 일라이는 "완전히 은퇴는 아니다. 그 전에는 생계 때문에 무조건 나갔다"라며 "이제는 제가 원하는 일을 하고 싶다. 좋은 기회가 온다면 한번은 생각은 할 거 같다고 말했다. 내가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송에 출연하고 싶다"고 바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일라이는 '우이혼2'에 대해 "그 프로그램은 제 의지로 나갔다. 미국에 있는 동안 많이 힘들었다. 이혼 관련 추측 기사가 나갔는데 저도 욕을 먹었지만 저희 부모님까지 욕을 먹으셨다"며 "정신적으로 정말 많이 힘들었다. 그때가 제 인생에서 제일 힘들었던 때였던 거 같다. 아버지 가게 단골손님과 대화하며 정신과 진료도 받으면서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일라이는 아들 민수에 대해 "7살인데 성숙한 아이다. 너무 어린 나이에 많은 일들을 겪게 해서 미안하다"며 "나중에 '아빠가 나를 많이 생각했구나' 라고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알아주길 바라면 표현을 해야 한다. 아들은 아빠가 모델이다"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일라이는 이제야 아빠의 마음을 깨달았다고 눈물을 흘리며 "아빠 그동안 아빠 마음을 몰라줘서 미안하고, 내 삶을 열심히 살테니까 너무 걱정하지 말고 틈나면 미국가서 얼굴 뵙겠다. 술도 한 잔하면서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었으면 좋겠다. 사랑한다"고 영상편지를 보냈다.

사진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