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정국 '드리머스',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2주째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FIF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선방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정국이 가창한 ‘드리머스’가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정상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12월 10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는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200에서 전주 대비 9계단 상승해 61위에 자리했다. 이로써 ‘프루프’는 빌보드200에 25주 연속 차트인했다. ‘프루프’는 또한 ‘월드 앨범’ 2위, ‘톱 커런트 앨범’ 25위, ‘톱 세일즈 앨범’ 38위에 랭크됐다.

방탄소년단은 이외에도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차트에 다수의 곡을 안착시켰다. ‘다이너마이트’가 141위, ‘달려라 방탄’이 145위, ‘마이 유니버스’가 152위, ‘버터’가 189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 정국이 가창에 참여한 ‘드리머스’는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2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빌보드 글로벌 (미국 제외)’ 6위, ‘디지털 송 세일즈’ 11위, ‘빌보드 글로벌 200’ 13위, ‘핫 캐나다 디지털 송 세일즈’ 25위에 랭크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