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K2전차·K9자주포 폴란드 상륙… 대통령도 나와서 환영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다 대통령 “적 침공 막기 위해선 한국 무기 신속 인도 중요”

폴란드가 사들인 국산 무기 K2 전차와 K9 자주포의 1차 수출 물량이 폴란드 그다니아항에 상륙했다.

폴란드 국영방송 TVP에 따르면 6일(현지 시각) 안제이 두다 대통령과 마리우시 블라슈차크 국방장관은 이날 폴란드 북부 그다니아에 있는 해군 기지에서 열린 초도물량 인수 행사에 참석해 한국산 무기 도착을 환영했다. 엄동환 한국 방위사업청장도 참석했다. 이날 인도된 초도 물량은 K2 전차 10대와 K9 자주포 24문이다.

폴란드 정부는 지난 7월 말 한국과 K2 전차 980대, K9 자주포 648대, FA-50 경공격기 48대 등 무기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폴란드의 긴급한 요청에 따라 계약 체결 후 약 4개월 만에 초도 물량이 현지에 신속히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다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현대식 장비를 갖춘 군만이 러시아 제국의 야망과 잔인함을 막을 수 있다”면서 “침공과 적을 막기 위해 군이 이 같은 장비를 갖추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했다. 두다 대통령은 “러시아의 침공과 우크라이나 전쟁 국면에서 한국 무기의 신속한 인도는 매우 중요하다”고도 했다.

블라슈차크 장관은 내년에도 추가 물량이 차례로 도착할 예정이라며 “폴란드 장병들이 이미 한국에서 장비 운영 숙달을 위한 훈련을 진행 중”이라며 “폴란드 육군을 강화하는 것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폴란드는 러시아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속적인 군사 지원으로 전력 공백이 발생했다. 애초 미국 항공기와 독일 전차 도입을 우선 검토했지만, 물량을 빠르게 확보할 수 있는 한국산 무기를 최종적으로 택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한국은 폴란드에 K2 전차 980대, K9 자주포 648문, FA-50 경공격기 48대, 천무 다연장 로켓 288문을 수출하기로 했다. 올해 한국 방산 업체들이 폴란드와 맺은 수출 계약만 147억6000만 달러(약 19조500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10여년간 수출액을 모두 종합하면 최종적으로는 30조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노석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