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응천 “대장동 진상 가장 잘 아는 건 이재명, 입장 표명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생략하는 등 당 대표 취임 후 극히 말이 적어진 것 같다는 지적에 같은 당 조응천 의원은 “아무래도 트라우마가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조 의원은 6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이 대표는 성남시장 할 때부터 속된 말로 ‘사이다 발언’으로 뜨고 대선후보까지 됐다는 평가들이 많은데, 당 대표 취임한 다음부터는 인터뷰도 잘 응하는 편이 아니다. 왜 그런 거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도지사 선거 때 토론회에서 방어하다가 답변한 게 문제가 돼서 2심에서 당선무효형 나왔다가 대법원에서 겨우 살아 돌아왔다. 막 이야기하다 보면 그게 부메랑이 돼서 내 뒤를 친다는 생각이 있지 않겠느냐”며 “앞으로도 검찰 조사가 있을 걸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당 대표는 가급적 말을 줄이고 원내대표나 당 지도부가 당 대표를 엄호하는 쪽으로 얘기되지 않았을까 짐작한다”고 했다.

조 의원은 이 대표의 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기소가 확실시되는 상황에서 이 대표가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어쨌든 대장동 사건의 진상에 대해서 가장 잘 아는 분은 이 대표일 거고, 거기에 대해서 ‘사실은 이렇습니다’ 말할 필요가 있지 않나”라며 세 가지 이유를 설명했다. 첫 번째로는 “대통령과 정부의 거듭된 실정에도 반사이익을 누리지 못하고 민주당의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혀 있다”고 했다. 두 번째로는 “최측근 2명이 연속으로 구속됐다”고 지적했다. 세 번째는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인해서 당과 당원이 계속 힘들어하고 있지 않으냐”며 “이런 점에 대한 유감, 입장 표명 정도는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