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격차 기술로 산업대전환 주도…'산업기술 R&D 대전'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7일 열린 '2022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개막식. 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 플랫폼과 이미지 센서 등 초격차 기술개발을 주도한 이들이 정부 훈장을 받았다. 잠수함과 반도체 등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확보한 기업들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서울 코엑스에서 '2022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개막식을 열었다.

올해 29회째인 이 행사는 산업부가 지원한 우수 연구개발(R&D) 성과물을 공유하고, 미래 유망 기술에 대해 논의하는 기술 교류의 장이다. '초격차 기술, 산업대전환 선도'라는 슬로건 아래 9일까지 사흘 동안 진행된다.

이날 코엑스 1층 B홀에서 열린 개막식엔 황수성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전윤종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초격차 기술개발에 힘쓰면서 국내 산업발전을 견인한 산업기술인 22명(훈장 2명, 포장 3명, 대통령표창 4명, 국무총리표창 4명, 장관표창 9명)에겐 정부포상이 이뤄졌다.

중앙일보

올해 기술대상 대통령상을 받은 대우조선해양의 잠수함(왼쪽), 삼성전자의 D램 반도체(오른쪽).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은 김봉수 현대자동차 상무가 받았다. 그는 세계 최고 수준의 모듈화 기반 3세대 차량 플랫폼,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로 자동차 산업 발전을 주도한 점을 인정받았다. 동탑산업훈장은 국내 최초의 1억 화소 이미지 센서(CIS) 개발, 저전력·고성능 메모리 반도체 기술 개발 등을 주도한 홍영기 삼성전자 상무가 수상했다.

올해 우리나라 최고의 기술인 기술대상은 16개 기업(대통령상 2곳, 국무총리상 4곳, 장관상 10곳)에 돌아갔다. 세계 최초 14나노 고용량 초고속 D램 제품을 개발한 삼성전자, 장보고Ⅲ 3000t급 잠수함 국산화에 성공한 대우조선해양이 대통령상을 받았다. 현대차와 삼성전자, LG화학, 코스맥스는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중앙일보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을 찾은 관계기관 및 일반 관람객들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업기술의 과거·현재·미래를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한 이번 행사엔 149개 기업·기관의 268개 제품(기술)이 전시됐다. 바이오·헬스와 AI(인공지능), 로봇, 알키미스트 같은 미래 신기술이 대거 소개됐다. 딥러닝 기반 지능형 영상처리기술 업체 등이 참여한다.

행사 기간 전시회와 함께 산·학·연 기술 교류, 정책 포럼, 투자 상담 같은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이에 따라 기술혁신펀드 투자 상담회(8일), 산업기술 혁신전략 포럼(9일) 등이 열린다. 디자인 혁신제품의 커머스 형태 전시인 '디자인 비즈 존', 초·중·고·대학생이 참여하는 '임베디드 SW 경진대회'도 사흘간 진행된다.

황수성 실장은 "글로벌 경쟁에서 우리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려면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실패 가능성은 높지만 성공시 파급 효과가 큰 도전적 R&D를 확대하는 등 과감한 기술혁신과 인재양성으로 산업대전환 이행을 차질없이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