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7년째 유서 작성" 삼풍 사고 생존자, '이태원 참사' 언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생존자인 작가 이선민이 대형 참사 피해자들에게 조언을 전했다.

6일 방송된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언니들'에는 1995년 6월 500여 명의 인명을 앗아갔던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의 생존자인 이선민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이선민은 17년 째 유서를 써오고 있다며 "'유서 쓰기를 언제쯤 멈출 수 있을까'가 제 고민"이라고 밝혔다.

MC 박미선이 읽어내려간 이선민의 유서 내용에는 '병원에서 연명치료 하겠냐고 물으면 거부해주세요. 인공호흡기, 영양식 튜브도 거부합니다' '오피스텔 보증금은 병원비용, 장례 화장 비용으로 사용해주세요' '○○아. 고모 죽음을 극복하고 멋지게 살아'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선민은 "제가 스무 살에 죽을 뻔 했다.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에 제가 있었다"며 "사고 이후에는 지하철을 못 탔다. 지하에서 바람이 불면 그때 생각이 난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선민은 17년 째 유서를 쓰는 이유에 대해서는 "인간이 쉽게 죽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한 생각을 뿌리치지 못하겠다"고 밝혔다.

서른살에 극단적 선택을 하기도 했다는 이선민은 이후 유서를 쓰기 시작했고, 정신과 치료 이후 상태가 나아졌다고 했다.

이선민은 큰 사고를 겪은 이들을 향해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이선민은 "자책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피해자나 같이 간 사람도 사실은, 거기 가자고 했을 때 죽이러 간 것도, 죽으러 간 것도 아니다. 객관적으로 바라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치료를 위해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증상이 당장 나타나지 않더라도 꾸준히 심리 치료를 받았으면 좋겠다. 중요한 건 빠른 일상으로 복귀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C 박미선은 "살아있는 것에는 다 이유가 있다"고 이선민을 응원하면서도 "얼마 전 그 사고 때 대한민국이 큰 충격이었고, 큰 슬픔에 잠겨 있어서 그분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이태원 참사를 간접 언급했다.

이선민은 상담을 마친 뒤 "기분이 좋아졌다. 에너지를 느끼고 나니까 '살아있길 잘했네'"라고 말해 MC들의 환호를 불렀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