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유천 前매니저, 업무상 횡령 무혐의 “오명 벗기 위해 1년 싸웠다”(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박유천의 전 소속사 대표가 횡령 의혹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A씨는 6일 “지난 2021년 6월 박유천 씨가 고소했던 업무상 횡령 건에 대해 올해 10월 12일 경기남양주남부경찰서에서 불송치(혐의없음) 수사 결과 통지서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약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횡령범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싸워왔다. 주변의 비난 어린 시선과 가족들을 향한 악의적인 댓글, 끊이지 않는 의심 등 사실이 아닌 일들로 인하여 개인적, 업무적으로도 힘든 시간을 보내왔습니다만 혐의가 없음이 밝혀졌음에도 아직 끝나지 않은 일들이 남았다”라고 했다.

매일경제

가수 박유천이 전 소속사 대표를 횡령으로 고소했다. 사진=DB


그러면서 “통지서를 받은 지금에야 글을 쓸 수 있게 되었지만 하루빨리 모든 사실이 밝혀지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박유천은 지난 6월 A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이 건에 대해 약 4개월간 조사를 진행, A씨에게 업무상횡령 혐의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지난해 12월 A씨가 박유천을 상대로 제기한 6억원 규모의 손배소는 현재까지도 재판이 진행 중이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자숙을 하던 그는 영화 ‘악에 바쳐’에 참여, 극장 개봉 예정이었지만 개봉되지 못한 채 VOD 서비스로만 풀렸다.

▶ 다음은 A씨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전 리씨엘로 대표 A입니다.

지난 2021년 6월 박유천 씨가 고소했던 업무상 횡령 건에 대해 올해 10월 12일 경기남양주남부경찰서에서 불송치(혐의없음) 수사 결과 통지서를 받았습니다.

저는 약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횡령범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싸워왔습니다. 주변의 비난 어린 시선과 가족들을 향한 악의적인 댓글, 끊이지 않는 의심 등 사실이 아닌 일들로 인하여 개인적, 업무적으로도 힘든 시간을 보내왔습니다만 혐의가 없음이 밝혀졌음에도 아직 끝나지 않은 일들이 남았습니다.

통지서를 받은 지금에야 글을 쓸 수 있게 되었지만 하루빨리 모든 사실이 밝혀지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