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술자리 의혹' 10억 소송...김의겸 "돈으로 입 틀어막겠단 것"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의겸-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의혹' 설전

녹취록 속 첼리스트 A 씨 "심야 술자리 목격"

A 씨 "거짓말이었다" 진술…김의겸, 유감 표명

김의겸·더탐사 등 상대로 10억 원 손해배상 청구

[앵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상대로 10억 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냈습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어떠한 의혹 제기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돈으로 입을 틀어막겠다는 거라며 한 치도 물러설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이른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거친 설전으로 이어졌습니다.